preload

Goodyear, 자율주행셔틀 올리(Olli)에 타이어 독점공급업체로 선정

26 Feb 19

Olli

Goodyear는 선도적인 자율주행 셔틀차량에 타이어 독점 공급업체로 선정되는 등 자율주행차량 관련 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.

Goodyear는 애리조나에 본사를 둔 Local Motors와 협업하여 8인승 자율주행 셔틀, 올리(Olli)에 장착할 타이어를 개발해오고 있는 가운데 Local Motors는 Olli 의 타이어 독점공급업체로 Goodyear를 선택하였습니다.

본 개발을 위하여 Goodyear는 약 16에이커의 넓은 공간에 도로 및 교통인프라가 있는 미시건 대학의 Mcity 테스트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곳에서 첨단 이동성평가를 수행하고 있습니다.

“올리 (Olli)와 같은 자율주행차량 프로젝트에 대한 우리의 연구는 미래 이동성 솔루션에 향한 Goodyear의 혁신과정에서 또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” 라고 Goodyear사의 CTO 인 Chris Helsel은 밝혔습니다.

자율주행차량에 대한 협업/개발과정을 통해 Goodyear는 무인 제어상태에서 자율주행의 제어와 관리영역을 연구할 수 있습니다. 여기에는 이러한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미래의 타이어 기술영역도 포함됩니다.

또한 Goodyear는 룩셈부르크에서 Sales-Lentz 버스회사가 운영하는 3대의 자율 주행셔틀버스에 타이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. 최대 탑승 정원 14명으로 현지의 다양한 현지 노선에 운행할 셔틀에 장착된 타이어에는 Goodyear 엔지니어 및 데이터 분석전문가가 타이어의 예측관리와 성능관리를 매핑하는 데 사용할 실시간 작동 데이터를 수집하는 센서가 장착되어 있습니다.

이에 대해 “우리는 선도적인 스타트업 기업과의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자율주행차량 등 미래형 이동수단과 최근 대두되는 차량공유데이터를 실제 운용상황에 유익하게 연결된 정보로 전환하여 운영 성능을 향상시키고 고객에게 편의를 증진시키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” 라고 Chris Helsel은 말했습니다.